본문 바로가기 레프트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예산군

닫기
예산황새공원 방사 황새, 태안군 남면 송전탑서 4마리 부화시켜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첨부 정보제공

제목 예산황새공원 방사 황새, 태안군 남면 송전탑서 4마리 부화시켜
작성자 기획담당관 등록일 2020-05-15 조회 143
첨부
jpg 파일명 : 태안 송전탑에서 부화한 황새 모습.jpg 태안 송전탑에서 부화한 황새 모습.jpg [0.329 mbyte] 바로보기
  • 태안 송전탑에서 부화한 황새 모습
이전 다음
- 국내 최초 송전탑에 둥지 짓고 자연번식 성공 -

예산군은 예산황새공원에서 지난 2015년과 2019년에 각각 방새한 대황(수컷, 번호 A01)과 화평(암컷. 번호 C02) 황새 한 쌍이 태안군 남면에 위치한 송전탑에 둥지를 틀고 4마리의 새끼 황새를 부화시켰다고 15일 밝혔다.

예산군에 따르면, 황새 부부는 지난 5월 3일 첫 부화를 시작해 4마리를 산란했으며, 지난 2월 중순 국내 최초로 송전탑에 둥지를 짓고 자연번식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지난 6일 예산군과 문화재청, 태안군, 한국전력공사는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의 안전 확보와 전기사고 예방을 위한 협의 회의를 개최했으며, 황새 전문가의 자문에 따라 6월 중순 송전탑 위 황새 둥지 주변에 전기사고 예방 스파이크를 설치키로 합의했다.

천연기념물 황새 복원사업은 지난 1996년 문화재청 지원으로 시작돼 2015년 9월 예산황새공원에서의 첫 야생 방사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5쌍의 황새 부부가 탄생해 매년 번식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현재까지 60여 마리의 황새가 예산군을 비롯한 전국 곳곳은 물론 중국, 러시아, 북한 지역 등을 왕래하며 성공적으로 적응하고 있어 국내의 성공적인 생물종복원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예산군 관계자는 “예산황새공원에서 방사한 황새들이 태안군에서 안정적으로 번식하고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관계 기관과 협의해 황새가족의 안전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